artlifer Heejun

Copyright 2007

www.studio-boyed.com
www.instagram.com/artliferheejun

artlifer_heejun@naver.com
+82 10 6296 6747

어디선가 운좋게 사진특강을 하게 되었다.
누군가 사진을 찍으면 어떤 점이 좋냐고 물었다.

나는 '사진을 찍는다는 것은 세상을 더 디테일하게 바라보게 합니다.' 라고 말했다.

20대 시절,
사는 것이 너무 지리하고 불안했다. 그래서 나는 깨달음에 집착했다.
삶에 대한 존재론적인 화두를 가지고 뭔가 깨치면 단박에 삶의 번뇌에서 벗어날 수 있을 것만 같았다.

30대 중반이 된 나는,
깨달음 보다는 일상 속의 소중함과 충만감이 더 중요하다는 걸 알게되었다.

내가 바라본 세계 와 일상 속 좋아하고 충만감을 느꼈던 순간들. (2022)

아날로그 컬러 은염프린트 , 2022

http://shinheejun.com/files/gimgs/th-66_12_마크로 플라나 cf120mm _v2.jpg
http://shinheejun.com/files/gimgs/th-66_56_2305 어풍어만-한강인사이드-반포풍선_v2.jpg
http://shinheejun.com/files/gimgs/th-66_Untitled (48).jpg
http://shinheejun.com/files/gimgs/th-66_2306 성수.jpg
http://shinheejun.com/files/gimgs/th-66_Untitled (11)re.jpg
http://shinheejun.com/files/gimgs/th-66_2305 정북마을-할머니re.jpg
http://shinheejun.com/files/gimgs/th-66_2302 능내.jpg
http://shinheejun.com/files/gimgs/th-66_12_어떤풍경 어떤만남- 을지로_v2.jpg
http://shinheejun.com/files/gimgs/th-66_열반의 초상re.jpg
http://shinheejun.com/files/gimgs/th-66_12_어떤풍경 , 어떤만남 _v2.jpg